다른 메이플ID로 로그인

커뮤니티

메이플아트 목록

광란의 밤, 레헬른

캐릭터 아이콘라라는너무쎄

본 유저수322

작성 시간2021.09.17

주소복사 신고하기
"음.... 이걸 어디서 부터 설명 해야 할까?"
"아는 데로 말해줘요!"
그떄부터 시작 된것이다. 
광란의 밤이
"그래! 그쯤 부터 설명해주지"
나는 최대한 내가 레헬른에 있을때를 아이들에게 말해주었다.
하지만 나는 그때 그 말을 꺼내면 안됐다.
"내가 레헬른에서 [최강의검 라이트]를 딱 꽂으니ㄲ..."
번쩍!
투쾅!!
"아니 무슨 이게 무슨소리야?"
낄낄낄
불쾌한 웃음소리
그놈이 다시 안개에서 나왔다.
"꺄악!"
"으악 도,도,"
망ㅊ...
콰직!
피가 사방으로 튀었다.
나는 그때 한가지 묘수가 생각났다
"돔황챠!!!!"
내가 모두를 도망치게 해놓고 나는 그놈을 봉인한다.
나와 같이.
쾅 우지끈 콰직 퍼직 뻐드득 콰직 쩌어억 쾅! 샤샤사삭 콰직
그순간 내주변에 있는 생명이 모두
생명의 불꽃이 타버렸다.
나는 주체할수 없었다 나의 힘과 복수심을
그 놈이 나의 삶과 행복과 쓸쓸함을 채워주던 이들까지 모두 죽였으니까.
"으아아아아아악!"
쾅!!
내가 검을 휘두른 그순간 그 괴물 삐**놈의 왼팔이 잘렸다.
"끼얏 호우! 생각 보다 아픈걸?"
칭!
그순간 나의 왼팔도 잘렸다.
"크아아악!"
"나의 생명의 불꽃은 사라지지 않는다!!!!"
쾅 쾅 쾅 슈우욱 쾅 차자자작
어디있는거지?
그대 소리가 들렸다
"야. 위는 공격 안하냐?"
서걱
그놈이 나의 발밑에 있던 쥐에 머리를 자르고선 헤벌쭉 웃었다.
그리고 나는 성석을 썼다
[우리의 영웅이여 지금 당신이 싸우고 있는 적과 봉인되겠나? 아니면 이일은 운명대로 다시 도전할텐가?]
"봉인."
위이잉 팅!
그순간 그놈의 마나가 흘러내리지 안았다.
후.. 끝이구나.




광란의 밤 레헬른 마침.
1 명 좋아요 취소
질문자 캐릭터 아이콘라라는너무쎄 Lv. 88 아케인

댓글1

  • 캐릭터 아이콘츄랄견 2021.09.22 오전 02:25:42

    우와 너무 재밋어요~ 다음편도 기대기대 ^^
이전 1 다음
이모티콘 버튼
(0/200) 등록

뉴스 더보기

썬데이 메이플 아무것도 안 했는데 워너비 메이플 아이돌! 페어리 브로의 황금마차 금손 어워즈 심사 결과 발표 메이플스토리 앰배서더 제 1회 금손 어워즈 예선 투표 제 1회 금손 어워즈

이전 1/8 다음
닫기